KOA - 北朝鮮帰国事業・拉致問題・北朝鮮人権改善NGO「モドゥモイジャ」
01
02
03
04
05
06
活動

















記者会見・報道内容

KOA » 活動 » 記者会見・報道内容

재일 북송사업 피해자 에이코 씨의 세 가지 도전

名前 : 管理者  日付 : 20-03-14 20:00  HIT : 145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가 납치 행위로 규정한 일본 내 한인 북송사업이 시작된 지 내년으로 60주년이 됩니다.

[에이코 씨] “요구 조건은 두 가지예요. 첫째는 귀국사업이 잘못이었다는 것을 매 기관마다, 일본 정부는 일본 정부대로, 적십자사는 적십자대로, 각 자기 단위에서 성명을 발표하든지 기자회견을 하던지 그 어떤 방법으로라도 국제사회에 대고 잘못이었다는 것을 발표하라는 것! 두 번째는 귀국선을 타고 간 9만 3천 340명 본인과 배우자 및 2세, 3세까지를 일본만이라도 좋으니까 출입의 자유를 북한 정부가 인정하게 해 달라는 것.

피해자들의 소송을 후원하는 있는 ‘북조선 귀국자의 생명과 인권을 지키는 모임’의 사에키 히로아키 대표는 ‘VOA’에, 북송 사업을 납치로 보지 않는 인식이 일본 주류사회에 팽배해 있다고 지적합니다.

한반도 문제 전문가인 다카야나기 도시오 호세이대 교수는 9일 도쿄 릿쿄대학에서 열린 심포지엄에서 “북한의 의도는 6.25 이후 체제 우월성을 선전하기 위한 것이었다”며 “당시 일본 정부의 ‘귀찮은 사람 내쫓기’의 측면도 있다”고 지적했다.

   







TEL: 090-4818-1415, FAX: 03-3649-9443 COPYRIGHT © KOA, ALL RIGHTS RESERVED. ログイン